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로3가에서 내려 종로 큰길에 나섰다.

이미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나와 있었다.

광화문 광장을 향해 갈수록 간격은 좁아지고 서로 몸이 맞닿는 일이 많았다.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더 이상 갈수 없었는지

"뒤로 뒤로, 천천히 천천히" 외치는 소리를 듣고 돌아 나왔다.

해가 지고 어두워진 거리에는

여러가지 방향의 행렬의 흐름은 엉키고 밀리고 있었다.

그 사이에서 마주치고 흔들리는 사람들로 거리는 가득했다.

청계천 입구에서 잠시 서 있는데 몇몇 분이 길을 묻는다.

아는대로 방향과 길을 알려드리지만 길은 이미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였다.

아이들과 있기는 힘들거 같아서 돌아갈 길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때 누군가 새 촛불 한 자루을 전해준다.

옆에 있는 분에게 불을 얻어서 촛불에 불을 밝힌다.

~~

작은 불꽃이여

작은 불꽃이여

그대의 불을 밝히여라

저 어두운 세상에

그대의 빛으로

저 어두운 세상에

그대의 빛 비추어라

비록 그대는 작은 불꽃이나

어두운 세상에 비추이며

큰 빛 되어 바라리라. 

~~~

작은 불꽃으로 내가 선 그 자리에서 빛을 비추자

오늘로 끝이 아니라 오늘부터 시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많은 설교자는 자신의 정치적인 견해를 드러내는 것은 커녕 정치적인 사실을 언급하는것을 피한다. 

이것도 저것도 말을 듣기 때문이고 그 뒷감당이 복잡하기 때문이다.

오늘 사랑의교회 예배당에서 설교하신 정중진 목사님은 그런 두려움이 없는지 주저함 없이 현 시점에 대한 본인의 의견을 드러내었다.

그리고 그 장면은 나의 카메라에 담겨서 유튜브를 통해서 당신에게 간다.

전체 설교를 들어보면 더 좋고 너무 바쁘다면 6분 짜리 이 영상만 이라고 꼭 보면 좋겠다.

정중진 목사 설교 듣기 


PS. 잘 모르는 사람을 위해서 알려드리면 

사랑의교회 본당은  강남역 근처 서초동 1310-16 이다.  사랑의교회 정관에 그렇게 나와 있다.  

혹자들은 이곳에 모이는 사람들을 이탈파라고 하는데 정확하게 말하면 

서초역근처 건물에 모시는 사람들이 불법건축 이탈파 라고 할수 있지 않을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