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래보다 뮤직비디오로 주목을 받고 있는 CCM 아티스트가 있어서 화제입니다.

수년간 CCM 계에서 활동한 김상훈씨는 최근 쏠로1집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2편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해서 공개했습니다.


"천하의 불효자"는 재미있는 가사와 리듬을 살려서 뮤직비디오의 처음부터 끝까지 카메라를 멈추지 않고 연속해서 촬영하는 "원테이크" 방식으로 촬영했습니다. 다수의 CCM 뮤지션들이 우정출연하고 수회의 반복촬영을 통해서 편집없이 완성하기 위해서 긴시간 그리고 과도한 달리기로 심지어 목숨이 위험한 상황까지 버티면서 촬영을 했다고 합니다.

두번째 뮤직비디오 "살아"는 서울의 홍대근처를 무대로 다수의 표준 체중이상의 출연자들과 표준체중이하의 출연자들을 비교하면서 현대인의 비만에 대한 편견을 꼬집어 내는 풍자적인 모습을 담았습니다.

CCM 씬에서 음반을 제작하기도 어렵다고 하는 요즘에 이렇게 음반과 뮤직비도오를 2편이나 제작한 이유가 무엇인가 ? 라는 질문에

김상훈 씨는 국내최고의CCM 팟캐스트 사심모아CCM에서 모두 이야기 했으니 다시 듣기로 꼭 들어보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유튜브에서 듣기 :

[화제의 뮤직비디오 보기]

천하의 불효자 https://www.youtube.com/watch?v=9JStEWxEHtE


살아 https://www.youtube.com/watch?v=k1jIPpBAbaM


CCM 앨범을 만들고 홍보방법이 없어 널리 알리 못하는 요즘 이런 뮤직비디오를 제작해서 노래와 가수를 알리는 것은 긍정적인면이 많습니다. 지금까지의 CCM뮤직비디오는 대부분 라이브 연주영상이나 가사내용에 따른 이미지를 슬라이드쇼 형태로 보여주는 비교적 제작비가 적게 들어가고 노래를 표현할수 있는 방법이 많았습니다.

그런의미에서 김상훈의 뮤직비디오 "천하의 불효자", "살아" 이 두작품은 기존의CCM 뮤직비디오와 다르게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하고 다양한 연출방식을 통해서 음악과 다른 또 하나의 전달방법을 만들어 내는것은 의미있는 작업입니다. 제작비의 한계가 노골적으로 드러나는 영상의 수준이나 비전공 연기자의 한계등 은 앞으로 꾸준히 시도하면서 극복하고 해결책을 찾아야 할것 같습니다.

박성욱 2017.3.1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